국도비 33억여원 확보, 스마트농업 육성발전 전략사업 순항

영동군 스마트농업 공모사업 2건 연이어 선정

충북 영동군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농업 육성발전 전략사업에 날개를 달았다.

영동군은 스마트농업 육성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충청북도에 신청한 2건의 공모사업이 모두 선정되어 총 33억3찬9백만원의 국도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군은 먼저 11월 22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발표한 ‘2023년 경영실습 임대농장’지원사업의 대상지로 영동군 1개소가 선정되어 스마트온실 조성에 필요한 3억3천9백만원의 국도비를 확보했다.

경영실습 임대농장은 자치단체에서 첨단 스마트온실을 조성하고 영농 경험이 부족한 청년농업인에게 임대함으로써 스마트농업에 대한 운영 경험과 기술 등 창업을 위한 영농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군은 2023년, 양산면 원당리 일원 3,514㎡ 규모의 부지에 스마트온실 1개소(1,200㎡)를 우선 조성하고, 이후 최대 5개소까지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경영실습 임대농장 외에도 군은 최근 충청북도에서 실시한 2022년 시군 특화 공모사업에 ‘영동 알천터 스마트팜 단지 조성사업’이 선정되면서 3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받게 됐다.

영동 알천터 스마트팜 단지는 학산면 봉소리 일원에 소규모 스마트농업 단지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2023년에 착공하여 2024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된다.

이곳에는 첨단온실 1개소(7,000㎡)와 교육 운영 지원센터 1개소(600㎡)가 들어서게 되며, 주차장 등 광장을 포함하여 총 13,000㎡의 규모로 조성된다.

‘알천터’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품질이 좋은 농산물을 생산하는 작은 스마트팜이라는 뜻으로 순수 우리말의 합성어다.

군은 이곳에서 품질이 매우 우수한 작물을 생산할 뿐만 아니라 농산물 유통 지원과 교육 프로그램 연계를 통해 미래농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정영철 영동군수는 “최근 신청한 2건의 공모사업이 모두 선정되어 영동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농업 육성발전 전략사업의 목표를 앞당기는 큰 성과를 거뒀다”라며 “청년 유입을 위한 임대형 스마트팜 구축 및 영동군형 스마트팜 실현을 통해 지속적으로 스마트농업을 보급하여 농가소득을 높이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미래 첨단 농업 육성과 지역 농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직무교육, 세미나 개최, MOU체결, 조례 제정 등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전문가를 초빙하여 ‘미래를 준비하는 스마트 농업’이라는 주제로 직원들에게 직무교육을 실시했으며, 11월에는 과수 스마트농업 발전‧방향 세미나를 개최하고, 충북대학교 농업생명환경대학과 (사)한국스마트팜산업협회와 함께 스마트농업 육성 및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또한, 군은 스마트 농업 육성‧발전 정책 수립 및 지원에 관한 사항 등을 담은 ‘영동군 스마트 농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영동군의회에 제출했다.

조례 제정이 이뤄지면 적극적인 스마트농업 육성발전 전략사업의 추진으로 고용 창출, 농가소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