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수상에 김영상 씨, 우수상은 김철호 씨

2022 대한민국 대표 과일 선발대회, 양구 김영상 씨 '사과' 최우수상 수상

2022 대한민국 대표 과일 선발대회 사과 일반부문에서 양구군의 김영상 씨가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인 최우수상, 김철호 씨가 농촌진흥청장상인 우수상 수상자로 결정되며 양구 사과의 맛과 품질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에 따라 최우수상 수상자인 김영상 씨는 오는 2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과일 산업대전 개막식에서 수상할 예정이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고 한국과수농협연합회와 산림청의 주관으로 2011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대한민국 과일 산업대전에서 대표 과일로 선정된 과일은 ‘대표 과일관’에 전시되어 직접 생산한 과일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소비자들은 우수한 과일을 접할 수 있게 된다.

최우수상 수상자인 김영상 씨는 재배경력이 10년인 농업인으로 후지와 홍로를 주 품종으로 재배하고 있으며, 김철호 씨는 재배경력 7년의 농업인으로 부사를 주 품종으로 재배하고 있다.

우수상 수상자인 김철호 씨는 지난 21년 같은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았고, 올해 두 번째로 수상하는 것이다.

한편, 양구군은 일교차가 크고 가을에는 강수량이 적은 대신 일사량은 많아 사과 생산에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어서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기후 온난화에 따른 대체작목으로 사과를 재배하기 시작했다.

이후 양구군은 지속적인 과원 조성사업을 통해 지역의 대표 품목으로 사과를 육성하고 있으며, 전략적 지원과 농가의 품질향상을 위한 꾸준한 노력으로 양구군의 주요 소득원으로 자리매김했다.

강원도 사과 재배 면적 중 가장 많은 재배 면적을 보유하고 있는 양구군에서는 올해 약 212개 농가가 4,400톤의 사과를 생산해 170억 원 이상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양구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양구 사과의 지속적인 성장과 소비자 신뢰도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