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연 협업으로 동절기 에너지복지 참여 및 태양광설비 재활용으로 폐기물 감축

2022년 5월 협약식

부산시는 30일 오후 2시 수영구에 위치한 흰돌실버타운에서 한국에너지공단, 한화큐셀, 영남대학교, 동양이엔피, 그랜드썬기술단과의 ‘KS시험용 시료 재활용, 사회가치경영(ESG) 신(新) 사회공헌 협업사업’으로 '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을 한다고 밝혔다.

이 협업사업은 KS인증을 위해 시험용 시료로 사용된 태양광 패널이 활용처가 없어 폐기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민·관·연이 태양광 패널을 재활용해 사회복지시설 2곳에 각각 20k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무상 설치해주는 사업으로, 지난 5월 위의 기관들이 협약을 맺은 바 있으며, 오늘 준공식을 통해 첫 번째 결실을 보았다.

부산시는 협약에 따라 사회복지시설 태양광 무상설치 지원신청자 모집을 통해 5개소 접수를 했으며, ▲태양광 설비 20kW 설치 시 낭비되는 전력이 없어야 하고, ▲시설 유지관리인력 보유하고 있으며, ▲폭염 및 혹한기에 취약한 계층에 우선한다는 원칙에 따라 흰돌실버타운을 대상지로 선정하고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했다.

기관별 주요 지원사항으로 ▲한국에너지공단 부산울산지역본부는 시공비 및 가전제품 제공 ▲한화큐셀은 태양광 모듈 제공 ▲동양이앤피는 인버터 제공 ▲영남대학교 태양광공인시험센터는 KS인증시험이 종료된 태양광 패널 자재 보관 및 운송 ▲그랜드썬기술단은 태양광발전소 실비시공(하자 포함) 등이다.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은 “이번 협업사업은 동절기 충분한 에너지 공급을 받지 못하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방안으로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며, “환경과 취약계층을 생각하는 사회가치경영(ESG) 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가 지속 가능한 발전을 할 수 있는 선순환 고리가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