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대한민국 국악제

2022년 제41회 대한민국 국악제가 “국악, 사랑에 물들다”라는 주제로 2022년 11월 10일 오후 5시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광주시립관현악단과 기악, 성악, 무용 등 국악의 21개 분야가 총망라되어 기악에 이생강, 성악에 이춘희, 무용에 정명숙 등 무형문화재들을 필두로 향토문화를 대표하는 한국국악협회 전남지회, 제주지회 등 총 출연자 220여 명의 명인 명무가 출연하고, 50여 명의 스텝들로 구성된 2022년 제41회 대한민국국악제가 총연출 채치성에 의해 대단원의 막이 오른다.

대한민국 국악제는 1981년에 시작된 전통음악의 발굴, 계승 발전의 문화적 단계를 무대화한 축제로, 전문 분야의 우수한 연주자와 연주단체의 연주 그리고 선별된 작품의 연주를 통하여 국악 활동의 의욕을 높이는 동시에 국악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참여의 분위기를 만들어 축제의 장을 열고, 거듭되는 국악제가 민족음악 수립의 큰 흐름으로 작용되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됐다.

제41회 대한민국 국악제

대한민국 국악제는 대한민국 음악제의 전야제 또는 개막 프로그램으로 전통음악을 연주하던 것이 1981년부터 서양음악과 분리되어 독자적 국악제로 출발했다. 1987년까지 모두 7회가 열렸는데, 제1회부터 제6회까지는 한국문화예술진흥원의 주최로 개최되어 서울과 지방의 문화적 분산의 의도로 기획됐고, 제7회부터는 주최자가 한국방송공사(KBS)로 이관됐다가 1992년 12회 대한민국 국악제부터 현재까지 사단법인 한국국악협회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제41회 대한민국 국악제

2022년 제41회 대한민국국악제는 광주시립관현악단(지휘 한상일)이 출연하여 서곡 북이라동동으로 서막을 여는데 웅장하고 장중미와 박진감이 넘치는 곡으로 객석의 관객들에게 국악의 진수를 느끼는 기회가 되리라고 한다.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