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칭)한양대역 출입구 부지

국토교통부는 10월 5일 오후 3시 안산시청에서 “신안산선 (가칭)한양대역 출입구 추가 설치를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안산시, 국가철도공단, 신안산선 사업자( ‘넥스트레인(주)’, 사장 김일평)가 각 기관의 역할을 담은 협약서를확정하기 위한 자리로, 부지를 제공하는 한양대학교(총장 김우승)와 최종적인 출입구 신설 승인 주체인 국토교통부가 함께 참여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안산선의 종점인 (가칭)한양대역의 출입구가 학교부지에 설치되어 한양대를 방문하는 학생‧교직원 등은 승강장에서 학교로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되었다.

오늘 체결된 협약에 따라 ①안산시는 비용부담, 민원처리 협조 등, ②넥스트레인(주)는 추가출입구의 설계 및 공사시행, 유지관리 및 운영등, ③국가철도공단은 사업관리, 시설물 준공 확인 등의 역할을 담당하며,국토교통부는 사업시행자의 실시계획 변경 요청 내용을 검토하여 늦어도 내년 초에는 실시계획 변경을 승인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향후 건물형 출입구에 대한 설계를 진행하면서, 한양대, 안산시, 넥스트레인(주) 등과 함께 건물형 출입구 상부공간과 역사 인근 부지를 활용한 청년주택 공급 방안을 검토하여, 학생 및 사회초년생의 주거와 교통 부담을 한 번에 덜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정수호 철도투자개발과장은 “(가칭)한양대역 추가출입구 설치는 민자사업자, 지자체 등 이해관계자들이 상호 협력하여 이용자의편의를 높인 우수사례”라며, “앞으로도 이용자의 부담을 경감하고,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신안산선은 수도권 서남부 주민의 교통편의를 높일 수 있는 사업으로 적기에 개통할 수 있도록 사업관리를 철저히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