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이작도 작은풀안(사업 後)

옹진군은 대이작도 큰풀안‧작은풀안 해안1지구에 파랑 작용으로 인한 지반 침식 및 해안 사구 유실이 심각해져 이용객의 안전확보, 인근 어류종 보호, 해안 가치하락 예방 등을 위해 연안정비사업을 추진했다.

이번사업은 해양수산부‘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2020년~2029년)’에 반영된 대이작도 큰풀안‧작은풀안 해안1지구의 해안침식을 막기 위해, 큰풀안 해안지구에 9,660㎥, 작은풀안 해안지구에 8,064㎥ 총 17,724㎥의 모래를 포설하여 침식된 해안을 복원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아울러, 2023~2024년까지 소이작도 벌안해안지구 연안정비사업 총사업비 1,011백만원을 편성하여, 계획사업량 8,000㎥의 모래를 채우는 침식해안 복원사업을 실시 할 계획이다.

군은 이와 같은 연안정비를 통해, 이들 해안에 많은 주민과 관광객들의 방문을 이끌어내 인근 지역의 관광 명소화‧활성화를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해안침식 등으로 위험한 지역을 지속적으로 감시하여, 해양수산부 연안침식 실태조사 대상에 반영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며, 군 관계자는 “해일, 파랑, 연안침식 등으로부터 관내연안을 보호하고,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통하여 차후에 해당 지역 연안침식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