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혁신파크 조성, 부론국가산업단지 조성 등 원주시 주요현안 논의

강원도“Go! One Team”시군 현장간담회 17탄. ‘반도체산업 거점도시’원주시 방문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5일 강원도와 도내 18개 시군간 상생협력을 위한 민선 8기 ‘새로운 강원도! 특별 자치시대!를 여는 “Go! One-Team” 비전공유 시군 현장 방문 9일차로 원주시를 방문, 원강수 원주시장 및 지역구 도의원‧시의원들과 원주시민을 대표한 지역인사들과 함께 원주시청에서 현장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는 당초 9월 6일 예정되어 있었으나, 태풍 ’힌남노‘ 대응으로 연기된 것이다.

김진태 지사는 “원주에서 세 번 살았다. 검찰 지청장 시절에는 명륜동, 변호사 시절 무실동, 지난번 선거운동 기간에는 단계동에서 살았는데, 그 때마다 원주는 저에게 ‘기회의 땅’이었다”라고 원주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하며 “지난 선거에서 원주시민들의 고마운 선택으로 당선될 수 있어 매우 감격스러웠다.”고 원주 방문 소감을 전했다.

이 날 간담회에서 원주시는 민선 8기 강원도와 원주시의 역점사업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과 관련하여 반도체공장 등 대기업유치를 위한 각종 규제 해소, 관련 기업 네트워크 구축,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 등을 건의했고, 더불어 기업혁신파크 조성과 부론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환경규제 해소에 대해 중앙부처 협의와 도의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특히 “반도체 산업에 여러 지자체에서 뛰어들고 있지만, 원주시의 수도권 접근성과 입지조건, 지자체의 노력이 결합되면 꼭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성공하여 인구 50만 수도권 원주시대를 열겠다”라며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원주시와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