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부터 10월까지 죽도해변 등 4개 해변에서 다채롭게 펼쳐져

양양군청

2022년 해양수산부장관배 서핑대회가 8월부터 10월까지 죽도해변을 비롯한 양양군 해변 전역에서 개최된다.

양양군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잠시 멈추었던 서핑대회를 올해 다시 재개해 3개월 동안 모두 5회에 걸쳐 6일 동안 예선 및 결승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핑대회는 해양수산부장관배 전국대회로 해양수산부, 강원도, 양양군이 함께 주최하고 강원도서핑협회가 주관하며, 선수와 동호인 등 300여명과 참관자(온라인 포함) 100,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이에 8월중 하조대 해변과 남애3리 해변에서 하조대 마스터즈 대회와 남애 클래식 예선대회 치르고, 9월중에는 인구 오픈대회와 설악챌린지 대회를 개최한다. 또한 10월에는 SUP보드 예선 및 결승과 죽도 챔피언십 결승대회가 죽도해변에서 2일 간 열린다.

경기일정은 파도 등 기상예보 상황을 반영하여 대회 개최 5일전에 강원도 서핑협회에서 확정한다.

경기종목은 남녀 롱보드, 남녀 숏보드, 남녀 SUP 서핑으로 총 6개 부문으로 진행되며, 종목별 1~3위에는 트로피, 시상금 등이 주어진다.

이외에도 군은 다채로운 부대행사로 아이들을 위한 키즈 서핑존, 서핑 용품을 구입할 수 있는 프리마켓,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서핑체험 및 플라이보드 쇼 등을 즐길거리와 볼거리도 풍성하게 준비하고 있다.

또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서프 구조대를 운영하고, 코로나19 예방대책도 함께 운영하는 한편 무엇보다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서핑대회는 8월부터 9월까지는 예선전을, 결승은 10월에 개최함에 따라 여름에서 가을까지 양양군 전역에 서핑 분위기 조성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사항은 강원도 서핑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아울러 대회를 직접 참관하지 못하시는 분들을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를 통해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대회가 전국 최초로 해양수산부장관배로 진행되는 만큼,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뿐만 아니라 많은 군민과 관광객들이 대회를 관람하며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