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캠페인에 기부하고 미술품 소장과 아트테크까지 1석3조

정크아티스트 에릭송이 구현한 옵티머스프라임, 높이 600cm, 폐자동차부품

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해 명품과 미술품 매출은 큰 폭으로 상승하였다. 지난해 백화점 명품매출의 급증으로 연 매출 1조원이상 백화점 수는 재작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하였다. 명품 구매자 중 절반이상은 젊은 ‘MZ세대’이다.

또한 세계 최대 아트페어 아트바젤과 후원사 UBS가 펴낸 미술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이래 세계 미술시장의 큰 손은 ‘MZ세대’이다. 작년 국내 아트페어와 미술품 경매시장에서도 20-40대 중심으로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젊은 층의 미술품 수집과 아트테크 열기는 올해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MZ, X세대 젊은 층은 취미에 집착하고 자신이 좋아하는 대상에 돈을 아끼지 않고 과감하게 투자하는 성향이 강하다. 특히 SNS에 사진을 올려 자신의 취향을 공유하고 플렉스하기 좋은 대상이 ‘명품’과 ‘미술품’인데, 미술품은 명품에 비해 단 하나의 작품이라는 희소성 때문에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사진설명= 폐자동차, 폐타이어, 폐산업재로 만든 정크아트 에릭송 작품


또한 환경문제가 메가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자원 순환, 업사이클, 재활용을 실천하며 환경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는 20~40대 젊은 층이 많아졌다. 이에 따라 폐자원을 예술품으로 업사이클한 정크아트 작품을 제작하고 있는 에릭송 작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의 작품은 높이 50cm에서 6m까지 피규어, 미술품 수집용, 전시렌탈용, 아트테크용으로 개인 및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주목을 받고 있다.

에릭송 작가는 (사)SNS기자연합회와 함께 환경캠페인에 기부하고 미술품 소장의 기쁨을 누릴 수 있는 ‘환경기부펀딩 업사이클링 아트 프로젝트’를 한정판 리셀 플랫폼 ‘아웃오브스탁’에서 판매하고 있으며, 메타버스 및 테마파크 전시, NFT거래, 게임 캐릭터 대형 피규어 제작 등 여러 연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에릭속의 작품, 오크, 높이 280cm, 페너트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