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뉴트리션

본문영역

매체소개

뉴트리션그룹사 가운데 미디어법인 주식회사 뉴트리션(대표이사 조유진)이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및 동 시행령에 의거하여 운영 중인 인터넷신문 ‘뉴트리션’ 신문사 홈페이지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1> 뉴트리션 신문사 창간 및 교육 전문신문으로의 발자취

뉴트리션 신문사는 2013. 08.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및 동 시행령에 의거하여 최초 대구광역시장에게 등록(제호: 뉴트리션)되어 세상에 탄생했습니다. 최초 등록증 교부 일자는 2013. 08. 26.입니다. 지금은 종합인터넷신문을 표방하고 있지만, 최초 창간 당시만 하더라도 뉴트리션 신문사는 “기성 언론 중심으로 이루어진 교사 중심의 보도에서 실제 교육의 수혜자인 학생의 의견을 담은 신문이 필요하다”는 신문 창간의 필요성에 적극 공감하여 창간된 교육 전문지였습니다.

뉴트리션 창간 이후, 교육계에서 어떠한 명목으로든 뉴트리션의 이름을 듣는 독자가 많아졌습니다. 뉴트리션은 기성 언론들이 관심가지지 않았던 강제적으로 실시된다고 논란이 일었던 방과 후 학교 시행, 학교폭력, 청소년들의 목소리 등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보도를 해왔고 실제 기사 작성에 그치는 것이 아닌 취재 과정에서 교육청과 학생, 학부모 등 교육공동체가 참여하는 방과 후 학교가 강제적으로 실시되는 것이 아닌 원리 원칙에 맞게 운영될 수 있도록 중재하는 역할도 한 바 있습니다.

여담으로 한 교육청 담당 장학사는 “얼마 전 장학사들이 모인 자리에서 ‘뉴트리션’ 얘기가 나왔다.” 고 말한 적도 있었고, 이는 뉴트리션이 실제 강제적으로 방과후학교가 실시되는 문제점을 바로잡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는 것을 방증하는 대목입니다. 이외에도 뉴트리션은 실제 청소년들이 작성하는 ‘청소년 저널리스트’를 운영한 바 있으며, 청소년들이 실제 작성한 원고를 가감 없이 그대로 내보내 어른들로 하여금 청소년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실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소통의 장의 역할을 하기도 했습니다.

어렵게만 다가왔던 조선왕조실록을 정리하여 기사로 게재하는 ‘조선왕조실록으로 보는 역사이야기’ △ 학교알리미에 공시된 데이터를 분석하여 기사 형식으로 게재하는 ‘우리 아이 학교 예산은 전년도에 비해 얼마나 달라졌을까요?’ △ 학과정보 데이터를 토대로 실제 대학교에 존재하는 학과를 소개하는 ‘대학교에는 어떤 학과가 있을까요?’ △ 취업이 어려운 상황에서 취준생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신설한 ‘우리 아이는 어떤 직업을 가져야 될까요?’ 등의 기획 기사를 통해 독자들에게 '뉴트리션'이라는 명칭을 알리고, 또 교육전문지 업계 최초로 시도한 '로봇 저널리즘', 클린사이트 지정, 자체 윤리강령 제정, 굿 콘텐츠 서비스 인증 등을 수상하는 등 수많은 기록을 남겼습니다.

<2> 교육전문지 → 종합인터넷신문 공식 전환 선언

뉴트리션 신문사는 2019년 2월 17일, 교육전문지에서 종합인터넷신문으로 전환을 공식 선언하였습니다. 전문지에서 종합지로 전환한 가장 큰 이유는 ‘전문지가 가지는 한계’였습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종합인터넷신문으로 전환에 나선 것입니다. 공식 전환 이후 2020. 12. 현재 뉴트리션 신문사는 정치, 사회, 경제, 문화/연예, IT/과학, 스포츠, 교육 등에 이르기까지 전 분야를 다루고 있는 언론기관으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돌이켜보면, 뉴트리션 신문사는 정말 열심히 살아왔습니다. 2013년부터 지금까지 외부 기관에 광고를 요구하거나, 기사를 무기로 협박하여 광고를 득하는 행위 등을 일절 하지 않았으며, 최대한 사실관계에 근거하여 기사를 작성토록 운영하였습니다. 물론, 이 과정에서 차후 소송 등 법원의 판결로 인해 허위로 밝혀진 사례(인용보도)도 있었으나, 이러한 경우에도 뉴트리션 신문사는 당사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2020. 11. 한국저작권보호원은 뉴트리션 신문사에 대해 ‘저작권 안심(Copyright OK)’을 재지정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뉴트리션 신문사는 클린사이트 지정, 저작권OK 재지정, 저작권 안심 재지정 순으로 최초 클린사이트 지정 이후 계속하여 재지정을 받고 있습니다. 이는 뉴트리션이 저작권법 등 제반 법규를 성실히 준수하고, 이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대목이라 할 것입니다.

뉴트리션 신문사를 사랑하여 주신 독자 여러분, 뉴트리션은 어떤 방식으로든 10년, 20년, 100년 … 독자 여러분 곁에서 독자 여러분과 함께 이 세상을 기록하여 후대에게 물려줄 것입니다. 그것이, 대한민국에서 언론기관으로 활동하는 '뉴트리션 신문사' 가 다해야 할 소임입니다.